어린 왕자 / The Little Prince — czytaj online. Strona 7

Koreańsko-angielska dwujęzyczna książka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어린 왕자

Antoine de Saint-Exupery

The Little Prince

그러나 깊이 생각해 본 후에 그는 다시 말했다.

But, after some thought, he added:

“‘길들인다’는 게 뭐야?”

“What does that mean — ‘tame’?”

“넌 여기 애가 아니구나. 뭘 찾는 거니?” 여우가 물었다.

“You do not live here,” said the fox. “What is it that you are looking for?”

“사람들을 찾고 있어.” 어린 왕자가 말했다. “‘길들인다’는 게 뭔데?”

“I am looking for men,” said the little prince. “What does that mean — ‘tame’?”

“사람들은 소총으로 사냥하지. 정말 성가셔! 닭을 기르기 도 해. 그들의 유일한 관심사지. 닭을 찾는 거니?” 여우가 물었다.

“Men,” said the fox. “They have guns, and they hunt. It is very disturbing. They also raise chickens. These are their only interests. Are you looking for chickens?”

“아니야. 친구들을 찾고 있어. ‘길들인다’는 게 뭐지?” 어린 왕자가 말했다.

“No,” said the little prince. “I am looking for friends. What does that mean — ‘tame’?”

“그건 새까맣게 잊혀진 일이지. 그건 ‘관계를 맺는다…’는 말이야.” 여우가 말했다.

“It is an act too often neglected,” said the fox. “It means to establish ties.”

“관계를 맺는다고?”

“‘To establish ties’?”

“그래.” 여우가 말했다. “넌 아직 나에겐 세상에 흔한 다른 소년들처럼 한 소년에 지나지 않아. 그래서 난 네가 필요치 않아. 너도 물론 내가 필요 없겠지. 난 너에겐 세상에 흔한 한 마리 여우에 지나지 않고. 하지만 네가 나를 길들이면 우리는 서로가 필요해져. 너는 내게 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소년이 되고 나는 네게 단 하나뿐인 여우가 되는 거야…”

“Just that,” said the fox. “To me, you are still nothing more than a little boy who is just like a hundred thousand other little boys. And I have no need of you. And you, on your part, have no need of me. To you, I am nothing more than a fox like a hundred thousand other foxes. But if you tame me, then we shall need each other. To me, you will be unique in all the world. To you, I shall be unique in all the world…”

“이해가 가기 시작하네.” 어린 왕자가 말했다. “꽃 한 송이가 있는데…이 꽃이 나를 길들였나 봐…”

“I am beginning to understand,” said the little prince. “There is a flower… I think that she has tamed me…”

“그럴지도 모르지.” 여우가 말했다. “지구에는 별별 것이 다 있으니까…”

“It is possible,” said the fox. “On the Earth one sees all sorts of things.”

“아, 그게 아니야! 그건 지구에서가 아니야.” 어린 왕자가 말했다.

“Oh, but this is not on the Earth!” said the little prince.

여우는 몹시 궁금해했다.

The fox seemed perplexed, and very curious.

“그럼 다른 별이라고?”

“On another planet?”

“그래.”

“Yes.”

“그 별에도 사냥꾼들 있니?”

“Are there hunters on that planet?”

“아니, 없어.”

“No.”

“거참 흥미로운데! 그럼 닭은?”

“Ah, that is interesting! Are there chickens?”

“없어.”

“No.”

“완전한 건 없군.” 여우는 한숨을 내쉬었다.

“Nothing is perfect,” sighed the fox.

그러나 여우는 하던 이야기를 계속했다.

But he came back to his idea.

“내 생활은 단조롭단다. 나는 닭을 쫓고 사람들은 나를 쫓 지. 닭은 모두 그게 그거고, 사람들도 모두 그래. 그래서 난 좀 따분하지. 그러나 네가 나를 길들인다면 내 생활은 환해 질 거야. 많은 발자국과 다른 발자국 소리를 알게 되겠지. 다 른 발자국 소리에 나는 땅 밑으로 기어들겠지만 네 발자국 소리는 나를 굴 밖으로 불러내겠지!

“My life is very monotonous,” the fox said. “I hunt chickens; men hunt me. All the chickens are just alike, and all the men are just alike. And, in consequence, I am a little bored. But if you tame me, it will be as if the sun came to shine on my life. I shall know the sound of a step that will be different from all the others. Other steps send me hurrying back underneath the ground. Yours will call me, like music, out of my burrow.

그리고 한 번 봐! 저기 밀밭 보이지? 난 빵은 먹지 않지. 밀은 내겐 아무 쓸모 없지. 밀밭을 보아도 아무 생각 없지. 그래서 서글퍼! 그런데 네 머 리칼은 금빛이지. 그러니 네가 나를 길들이면 정말 신나겠 지! 밀도 금빛이지. 너를 생각하게 되겠지. 그럼 난 밀밭을 스치는 바람 소리를 사랑하게 되겠지…”

And then look: you see the grain-fields down yonder? I do not eat bread. Wheat is of no use to me. The wheat fields have nothing to say to me. And that is sad. But you have hair that is the color of gold. Think how wonderful that will be when you have tamed me! The grain, which is also golden, will bring me back the thought of you. And I shall love to listen to the wind in the wheat…”

여우는 입을 다물고 어린 왕자를 오래오래 바라보더니, “제발…날 길들여 줘!” 하고 말했다.

The fox gazed at the little prince, for a long time.

“그래, 나도 그러고 싶어.” 어린 왕자는 대답했다.

“Please — tame me!” he said.

“하지만 시간이 별로 없어. 찾아볼 친구도 많고 알아볼 것 도 많아.”

“I want to, very much,” the little prince replied. “But I have not much time. I have friends to discover, and a great many things to understand.”

“길들이는 것들만 알 수 있다니까.” 여우가 말했다. “사람들은 이제 뭘 알려고 시간을 들이지 않아. 가게에서 완제품을 사거든. 그런데 친구를 파는 가게는 없으니 이제 이를테면, 네가 오후 네 시에 온다면 난 세 시부터 행복해지기 시작할 거야. 친구도 없는 거지. 친구를 원한다면 나를 길들여!”

“One only understands the things that one tames,” said the fox. “Men have no more time to understand anything. They buy things all ready made at the shops. But there is no shop anywhere where one can buy friendship, and so men have no friends any more. If you want a friend, tame me…”

“그럼 어떻게 해야 하지?” 어린 왕자가 물었다.

“What must I do, to tame you?” asked the little prince.

“정말 참을 줄 알아야 해.” 여우가 대답했다. “우선 나와 좀 떨어져서 이렇게 풀밭에 앉아 있어. 난 곁 눈질로 널 볼게. 아무 말도 하지 마. 말은 오해의 원천이지. 그래도 날마다 조금씩 더 가까이 다가앉으라고…”

“You must be very patient,” replied the fox. “First you will sit down at a little distance from me — like that — in the grass. I shall look at you out of the corner of my eye, and you will say nothing. Words are the source of misunderstandings. But you will sit a little closer to me, every day…”

다음 날 어린 왕자는 다시 그곳을 찾았다.

The next day the little prince came back.

“언제나 같은 시각에 오는 게 더 좋을 거야.” 여우가 말했다. “이를테면, 네가 오후 네 시에 온다면 난 세 시부터 행복 해지기 시작할 거야. 시간이 갈수록 난 점점 더 행복해지겠 지. 네 시에는 불안해서 안절부절못할 거야. 난 행복이 얼마 나 값진 것인지 알게 되겠지! 아무 때나 오면 몇 시에 마음에 옷을 입혀야 할지 모를 거야. 의례가 필요하거든.”

“It would have been better to come back at the same hour,” said the fox. “If, for example, you come at four o’clock in the afternoon, then at three o’clock I shall begin to be happy. I shall feel happier and happier as the hour advances. At four o’clock, I shall already be worrying and jumping about. I shall show you how happy I am! But if you come at just any time, I shall never know at what hour my heart is to be ready to greet you… One must observe the proper rites…”

“의례가 뭐야?” 어린 왕자가 물었다.

“What is a rite?” asked the little prince.

“그것도 새까맣게 잊혀진 일이지.” 여우가 말했다. “그건 어느 하루를 다른 날들과 다르게 만들고, 어느 한 시 간을 다른 시간과 다르게 만드는 거지. 예를 들면 내가 아는 사냥꾼들에게도 의례가 있어. 그들은 목요일이면 마을 아가 씨들과 춤을 추지. 그래서 목요일은 경이로운 날이 되는 거 지! 난 포도밭까지 산책을 하고. 사냥꾼들이 아무 때나 춤을 추면, 날마다 그게 그거고. 그럼 난 휴일이 없어질 거고…”

“Those also are actions too often neglected,” said the fox. “They are what make one day different from other days, one hour from other hours. There is a rite, for example, among my hunters. Every Thursday they dance with the village girls. So Thursday is a wonderful day for me! I can take a walk as far as the vineyards. But if the hunters danced at just any time, every day would be like every other day, and I should never have any vacation at all.”

그래서 어린 왕자는 여우를 길들였다. 이별의 시간이 다가 오자 여우가 말했다.

So the little prince tamed the fox. And when the hour of his departure drew near —

“아아! 눈물이 나오려고 해.”

“Ah,” said the fox, “I shall cry.”

“네 잘못이야. 네 마음을 아프게 하고 싶지 않았어. 하지 만 네가 널 길들여 달라고 했잖아…” 어린 왕자가 말했다.

“It is your own fault,” said the little prince. “I never wished you any sort of harm; but you wanted me to tame you…”

“그건 그래.” 여우가 말했다.

“Yes, that is so,” said the fox.

“헌데 넌 울려고 그러잖아!” 어린 왕자가 말했다.

“But now you are going to cry!” said the little prince.

“그래, 정말 그래.” 여우가 말했다.

“Yes, that is so,” said the fox.

“그러니 넌 하나도 득 본 게 없잖아!”

“Then it has done you no good at all!”

“나도 득본 게 있어. 밀밭 색깔 덕분이지.” 여우가 말했다.

“It has done me good,” said the fox, “because of the color of the wheat fields.”

잠시 후 그가 다시 말을 이었다.

And then he added:

“다시 가서 장미들을 봐. 네 장미가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장미라는 걸 깨닫게 될 거야. 그리고 내게 돌아와서 작별인 사를 해 줘. 그러면 내가 네게 한 가지 비밀을 선물할게.”

“Go and look again at the roses. You will understand now that yours is unique in all the world. Then come back to say goodbye to me, and I will make you a present of a secret.”

어린 왕자는 다시 장미들을 보러 갔다.

The little prince went away, to look again at the roses.

“너희들은 내 장미와 조금도 닮지 않았어. 너희들은 아직 아무것도 아니야.” 꽃들에게 어린 왕자가 말했다. “아무도 너희들을 길들이지 않았고 너희들도 누구 하나 길 들이지 않았어. 너희들은 예전의 내 여우와 같아. 내 여우는 세상에 흔한 다른 여우들과 똑같은 여우에 지나지 않았어. 하지만 내가 그를 친구로 삼았기 때문에 그는 이제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여우가 되었지.”

“You are not at all like my rose,” he said. “As yet you are nothing. No one has tamed you, and you have tamed no one. You are like my fox when I first knew him. He was only a fox like a hundred thousand other foxes. But I have made him my friend, and now he is unique in all the world.”

그러자 장미꽃들은 무척 당황했다.

And the roses were very much embarrassed.

“너희들은 아름답지만 비어 있지.” 어린 왕자가 계속 말했다. “누구도 너희들을 위해서 죽을 수 없으니까. 물론 그냥 지 나가는 사람에겐 내 꽃도 너희들과 똑같아 보이겠지. 하지만 내겐 그 꽃 한 송이가 너희들 모두보다 중요해. 내가 물을 준 꽃이고, 유리덮개를 씌워 준 꽃이기 때문이지. 내가 바람막 이로 막아 준 꽃이기 때문이지. 내가 벌레를 잡아 준(나비가 되라고 두세 마리 남겨둔 것 말고) 꽃이기 때문이지. 불평을 들어 주고, 허풍을 들어주고, 심지어 때로는 조용히 침묵을 기다 려 준 꽃이기 때문이지. 그러니까 내 장미이기 때문이지.”

“You are beautiful, but you are empty,” he went on. “One could not die for you. To be sure, an ordinary passerby would think that my rose looked just like you — the rose that belongs to me. But in herself alone she is more important than all the hundreds of you other roses: because it is she that I have watered; because it is she that I have put under the glass globe; because it is she that I have sheltered behind the screen; because it is for her that I have killed the caterpillars (except the two or three that we saved to become butterflies); because it is she that I have listened to, when she grumbled, or boasted, or ever sometimes when she said nothing. Because she is my rose.”

그리고 그는 여우에게로 돌아갔다.

And he went back to meet the fox.

“잘 있어.” 그가 말했다.

“Goodbye,” he said.

“잘 가.” 여우가 말했다. “내 비밀은 이거야. 아주 단순하지. 마음으로 보아야만 잘 보인다는 거야. 본질적인 건 눈에 보이지 않아.”

“Goodbye,” said the fox. “And now here is my secret, a very simple secret: It is only with the heart that one can see rightly; what is essential is invisible to the eye.”

“본질적인 건 눈에 보이지 않아.” 잊지 않으려고 어린 왕자가 따라 말했다.

“What is essential is invisible to the eye,” the little prince repeated, so that he would be sure to remember.

“네 장미꽃을 그토록 소중하게 만든 건 네가 네 꽃에 바친 시간이란다.”

“It is the time you have wasted for your rose that makes your rose so important.”

“내가 내 꽃에 바친 시간이라…” 잘 기억하기 위해 어린 왕자가 말했다.

“It is the time I have wasted for my rose — ” said the little prince, so that he would be sure to remember.

“사람들은 이 진실을 잊어버렸어.” 여우가 말했다. “하지만 잊어버리면 안 돼. 네가 길들인 것에 대해 넌 언 제나 책임이 있어. 너는 네 장미에 대해 책임이 있어…”

“Men have forgotten this truth,” said the fox. “But you must not forget it. You become responsible, forever, for what you have tamed. You are responsible for your rose…”

“나는 내 장미에 대해 책임이 있어…” 잊지 않으려 어린 왕자가 되풀이했다.

“I am responsible for my rose,” the little prince repeated, so that he would be sure to remember.

ⅩⅩⅡ

XXII

“안녕.” 어린 왕자가 말했다.

Good morning,” said the little prince.

“안녕.” 선로통제원이 말했다.

“Good morning”, said the railway switchman.

“여기서 뭘 하고 있어?” 어린 왕자가 물었다.

“What do you do here?” the little prince asked.

“승객들을 천 명씩 내보내고 있지. 그들을 실어 나르는 기 차들을 어떤 때는 오른쪽으로, 또 어떤 때는 왼쪽으로 보내 는 거지.” 선로통제원이 말했다.

“I sort out travelers, in bundles of a thousand” , said the switchman. “I send off the trains that carry them: now to the right, now to the left.”

그때 불을 환하게 밝힌 급행열차가 천둥치듯 포효하자 통 제실이 요동쳤다.

And a brilliantly lighted express train shook the switchman’s cabin as it rushed by with a roar like thunder.

“저 사람들 참 바쁘군. 무얼 찾아가지?” 어린 왕자가 물었다.

“They are in a great hurry,” said the little prince. “What are they looking for?”

“기관사 자신도 몰라.” 선로통제원이 말했다.

“Not even the locomotive engineer knows that,” said the switchman.

그러자 반대 방향에서 불을 켠 두 번째 급행열차가 포효했다.

And a second brilliantly lighted express thundered by, in the opposite direction.

“벌써 돌아오는 거야?” 어린 왕자가 물었다…

“Are they coming back already?” demanded the little prince.

“다른 사람들이야. 서로 자리를 바꾸는 거지.” 선로통제원이 말했다.

“These are not the same ones,” said the switchman. “It is an exchange.”

“살던 곳이 맘에 안 들었나?”

“Were they not satisfied where they were?” asked the little prince.

“자기 사는 곳은 결코 맘에 들지 않는 법이지.”

“No one is ever satisfied where he is,” said the switchman.

그러자 불을 켠 세 번째 급행열차가 천둥을 울렸다.

And they heard the roaring thunder of a third brilliantly lighted express.

“처음 지나간 승객들을 쫓아가나?” 어린 왕자가 물었다.

“Are they pursuing the first travelers?” demanded the little prince.

“아무것도 쫓지 않아. 열차 안에서 잠자지 않으면 하품이나 해대지. 아이들만 유리창에 코를 박고 있지.” 선로통제원이 말했다.

“They are pursuing nothing at all,” said the switchman. “They are asleep in there, or if they are not asleep they are yawning. Only the children are flattening their noses against the windowpanes.”

“애들만이 자신들이 무얼 찾는지 알지. 아이들은 헝겊 인형 에 시간을 바치지. 그래서 인형이 매우 소중한 것이 되지. 인 형을 빼앗기면 당연히 울어 대고…”라며 어린 왕자가 말했다.

“Only the children know what they are looking for,” said the little prince. “They waste their time over a rag doll and it becomes very important to them; and if anybody takes it away from them, they cry…”

“어린애들은 운이 좋아.” 선로통제원이 말했다.

“They are lucky,” the switchman said.

ⅩⅩⅢ

XXIII

“안녕.” 어린 왕자가 말했다.

“Good morning,” said the little prince.

“안녕.” 상인이 말했다.

“Good morning,” said the merchant.

그는 갈증을 달래 주는 개량 알약을 팔고 있었다. 일주일 에 한 알만 먹어도 갈증을 느끼지 않는단다.

This was a merchant who sold pills that had been invented to quench thirst. You need only swallow one pill a week, and you would feel no need of anything to drink.

“그런 거 왜 팔아?” 어린 왕자가 말했다.

“Why are you selling those?” asked the little prince.

“시간이 엄청 절약되거든. 전문가들이 계산해 봤지. 매주 오십삼 분씩 절약된다네.” 상인이 말했다.

“Because they save a tremendous amount of time,” said the merchant. “Computations have been made by experts. With these pills, you save fifty-three minutes in every week.”

“그 오십삼 분으로 뭘 하지?”

“And what do I do with those fifty-three minutes?”

“하고 싶은 걸 하지…”

“Anything you like…”

‘만일 나에게 오십삼 분이 주어진다면 샘을 향해 아주 천 천히 걷겠어…’ 어린 왕자는 혼자 이렇게 생각했다.

“As for me,” said the little prince to himself, “if I had fifty-three minutes to spend as I liked, I should walk at my leisure toward a spring of fresh water.”

ⅩⅩⅣ

ХXIV

사막에서 비행기가 고장 난 지 여드레째 날이었다. 나는 비축해 두었던 마지막 한 모금의 물을 마시며 상인 이야기를 들었다.

It was now the eighth day since I had had my accident in the desert, and I had listened to the story of the merchant as I was drinking the last drop of my water supply.

나는 어린 왕자에게 말했다. “아! 네 경험담은 참 멋있구나. 하지만 아직 비행기를 수 리하지 못했어. 마실 물도 떨어지고. 샘을 향해 아주 천천히 걸어갈 수만 있다면 나도 행복하겠어!”

“Ah,” I said to the little prince, “these memories of yours are very charming; but I have not yet succeeded in repairing my plane; I have nothing more to drink; and I, too, should be very happy if I could walk at my leisure toward a spring of fresh water!”

어린 왕자가 말했다. “내 친구 여우 말인데…”

“My friend the fox — ” the little prince said to me.

“꼬마야, 지금 여우가 문제가 아니라니까!”

“My dear little man, this is no longer a matter that has anything to do with the fox!”

“왜?”

“Why not?”

“목말라 죽을 상황인데…”

“Because I am about to die of thirst…”

그는 죽는 이유를 이해하지 못하고 나에게 대답했다.

He did not follow my reasoning, and he answered me:

“친구를 얻은 건 좋은 일이지, 죽는 일이 있어도. 여우 친 구를 얻어 정말 기뻐…”

“It is a good thing to have had a friend, even if one is about to die. I, for instance, am very glad to have had a fox as a friend…”

‘어린 왕자는 얼마나 위험한지 모르겠지.’ 나는 생각했다. ‘배고픔도 목마름도 모르는지, 약간의 햇빛만으로도 충분 하니…’

“He has no way of guessing the danger,” I said to myself. “He has never been either hungry or thirsty. A little sunshine is all he needs…”

그런데 나를 바라보더니 내 생각에 반응을 보였다.

But he looked at me steadily, and replied to my thought:

“나도 목말라…우물을 찾으러 가…”

“I am thirsty, too. Let us look for a well…”

나는 실망스런 몸짓을 보였다. 광활한 사막에서 무턱대고 우물을 찾아 나서는 건 멍청한 짓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우 리는 걷기 시작했다.

I made a gesture of weariness. It is absurd to look for a well, at random, in the immensity of the desert. But nevertheless we started walking.

몇 시간 동안을 말없이 걷고 나니 밤이 내리고 별들이 빛 나기 시작했다. 갈증 때문에 나는 열이 조금 나고 있었으므 로, 마치 꿈속에서 그 별들을 보는 것 같았다. 어린 왕자의 말이 내 기억 속에서 춤추고 있었다.

When we had trudged along for several hours, in silence, the darkness fell, and the stars began to come out. Thirst had made me a little feverish, and I looked at them as if I were in a dream. The little prince’s last words came reeling back into my memory:

“너도 목마르니?” 내가 물었다.

“Then you are thirsty, too?” I demanded.